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

게시판

어르신게시판

HOME > 게시판 > 어르신게시판

어르신만의 소통공간입니다.

상업적, 종교적, 정치적, 개인의 사익도모, 상호 비방하는 부정적인 글 등은 임의로 삭제되오니, 참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.

오늘도

강영조 2021-03-06 11:40:38 조회수 224

天蓋 덮고 북망산천 길 떠나고  

요람에선 세상에 태여 나는데

 

순간의 세월 흐름의 삶에서는

영생의 삶을 사는 듯 욕심이 크다.

 

삶이 끝나가는 곳에서 뒤돌아보니

요람은 세월에 묻혀 보이지 않는 구나.

 

욕심이 등나무처럼 엉킨 삶에서

오늘도 나를 맞아주니 그저 감사 

  •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P